나는 귀 뚫은 사람

2017.01.15 14:08

편헌범 조회 수:61

    “상전이 그를 데리고 재판장에게로 갈 것이요 또 그를 문이나 문설주 앞으로 데리고 가서 그것에다가 송곳으로 그의 귀를 뚫을 것이라 그는 종신토록 그 상전을 섬기리라” (출21:6).

 

    히브리인들이 자기 동족을 종으로 살 경우에는 6년 동안은 종으로 부리지만 7년째가 되면 자유인으로 풀어주도록 율법은 규정하고 있다. 그러므로 종 된 히브리인들은 자기가 자유케 되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가 그 날이 오면 미련없이 그 주인 집을 떠났을 것이다.

 

    그런데 개중에는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 즉 어떤 종은 6년 동안 주인과 함께 지내다가 주인의 집이 좋아져서 계속 그 주인의 집에서 계속 살고 싶어 하는 경우가 그것이었다. 이럴 경우에는 그 종이 영영히 그 주인의 종이 된다는 의미로 송곳으로 귀를 뚫는 의식을 행하였다. 그러면 그 종은 종신토록 그 주인집의 종으로 같이 살게 되었다.

 

    죄를 짓는 자는 죄의 종이다(요8:34). 죄를 지으면 그 사람은 죄의 심판자 집의 종으로 팔리게 되는 것이다. 우리 모두도 다 죄를 지은 자들이기에 이런 상태에 놓여있었다. 그런데 그 집 주인의 아들인 예수 그리스도의 크나큰 희생으로 말미암아 자유함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자유를 얻은 자들은 주인의 집을 떠나서 자유로운 삶을 살 권리가 있다. 그러나 그 주인의 아들의 은혜와 사랑에 감사해서 그 집에 계속 머물기를 택한다면 어떨까? 그래서 송곳으로 귀를 뚫는다면 그 사람은 영영히 예수의 종이요, 그 집의 권속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