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 다섯 알

2015.11.29 14:29

편헌범 조회 수:77

    “내가 주는 물을 먹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나의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요4:14).

 

    우리 어머니가 여기 오셨을 때, 매일 당뇨약을 다섯 알씩 복용하는 것을 보았다. 그런데 다른 분은 당뇨약을 매일 한 알 정도씩을 사용하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 그 말을 들으면서 우리 어머니의 당뇨병이 좀 심한 것 같아 걱정되었다.

 

    당뇨가 심할수록 더 많은 양의 약을 먹어야 한다. 당뇨가 약하면 적은 양의 약으로도 효과가 잘 나타나지만 심해지면 그만큼 약을 더 많이 먹어야 당뇨가 조절되기 때문이다.

 

    이 때 나는 우리 신앙의 건강에 대해서 생각해 보게 되었다. 어떤 사람은 평범한 말씀을 들어도 은혜가 되고 감동이 되는 경우가 있고, 또 어떤 사람은 아주 강력한 말씀을 듣지 않으면 은혜가 되지 않는다는 경우도 있는 것을 본다.

 

    이들 중에 어떤 사람이 더 건강한 심령의 소유자일까? 적은 양의 약을 먹어도 효과가 잘 나타나는 사람이 많은 양의 약을 먹어야 효과가 나타나는 사람보다 더 건강한 자다. 그렇다면 평범한 말씀에도 은혜 받는 심령이 강력한 말씀을 들어야만 감동받을 수 있는 사람보다 더욱 건강한 심령이라고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평범한 말씀에도 쉽게 감동받는 자가 오히려 건강한 심령의 소유자라는 사실을 기억하라. 자기는 당뇨약을 많이 먹어야 효과가 나타나는 자라고 자랑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