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결한 처녀로 구별되려면

2021.06.12 17:08

편헌범 조회 수:25

    “내가 하나님의 열심으로 너희를 위하여 열심을 내노니 내가 너희를 정결한 처녀로 한 남편인 그리스도께 드리려고 중매함이로다 그러나 나는”(고후11:2).

 

    영적인 순결과 육적인 순결 중에 어느 것이 더 지켜나가기 어려울까? 결론부터 말한다면 영적 순결을 지켜가는 일이 더 어려운 일이다. 영적인 부분은 보이지 않는 영역이요, 마음을 지켜가야 하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잠언 16:32에서도 보이지 않는 마음을 다스리는 자는 보이는 성을 빼앗는 자보다 낫다고 하였다.

 

    바울 사도는 자신을 중매쟁이라고 고린도 교인들에게 소개하였다. 그는 그들을 정결한 처녀로 잘 준비시켜서 한 남편인 그리스도에게 중매하고자 한다고 하였다. 여기서 ‘정결한 처녀’라는 말은 영적인 순결을 의미하는 표현이다.

 

    이 영적인 순결함이란 그리스도를 향하는 진실하고도 깨끗한 마음을 의미한다. 즉 그리스도를 전적으로 신뢰하고 그대로 순종하며 따르는 마음이다(계14:4). 이런 마음을 잃어버린 일례로써 바울은 하와의 예를 들었다. 뱀이 간계로 하와의 마음에 불신의 마음을 불어 넣었다. 이렇게 하나님을 향한 신뢰를 무너뜨려서 마침내 그 말씀을 거역하기에 이르렀다. 이런 하와의 상태가 마음이 부패한 것이요, 순결을 잃어버린 것이라고 바울은 설명했다.

 

    요즘 우리는 은혜를 받았다 할지라도 영적으로는 여전히 옛사람의 지배를 벗어나지 못한 상태에 있음을 알게 되었다. 곧 우리도 순결하지 못한 상태임을 발견한 것이다. 우리가 순결한 처녀로 구별되기 위해는 옛사람과의 치열한 싸움에서 반드시 이겨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