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타리 가시나무 단상

2018.09.23 13:53

편헌범 조회 수:32

    “군인들이 가시나무로 관을 엮어 그의 머리에 씌우고 자색 옷을 입히고 앞에 가서 이르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손으로 때리더라” (요19:2~3).

 

    지난 주중에 교회 주차장 둘레의 울타리에 있는 나뭇가지들을 쳐내는 작업을 시작하였다. 맨 먼저 가시나무와 뽕나무가 뒤엉켜있는 잡목들을 제거하는 일을 하게 되었다. 그 과정에서 가시에 손이 여러 번 찔리기도 하였고, 일을 마치고 손을 살펴보니 가시가 박혀 있는 곳도 대 여섯 군데 이상 되었다.

 

    고통을 참아가면서 손에 박힌 가시들을 하나 하나 빼내다가 문득 주님이 쓰신 가시면류관을 생각하게 되었다. 가시나무로 둥글게 관을 만들어서 머리에 꽉 눌러 씌웠다면 수많은 가시들이 머리 전체를 찌르는 상태였을 텐데 얼마나 고통스러웠을 것인가! 이 작은 가시가 손에 몇 개만 박혀도 이렇게 아프고 힘든데...

 

    원래 가시나무는 아담과 하와가 타락하기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그들이 범죄하여 타락하게 되자 이 땅 위에 가시와 엉겅퀴가 등장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가시나무는 인간의 죄악상을 상기시켜준다.

 

    2000년 전에, 우리의 죄가 가시가 되어 예수님의 머리를 찌르는 일이 발생하였다. 이렇게 예수님은 우리의 죄과를 몸소 뼈저리게 경험하시었다. 그 분은 이런 엄청난 피해를 당하시고도 우리를 책망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죄값을 담당하였으니 그 공로 힘입어 구원받으라 하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