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계명의 준수가 먼저다!

2018.07.22 15:34

편헌범 조회 수:51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 같이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 너희가 서로 사랑하면 이로써 모든 사람이 너희가 내 제자인 줄 알리라” (요13:34~35).

 

    주님은 제자들에게 새 계명을 주셨다. 그 내용은 ‘서로 사랑하라’라는 것이다. 이것은 율법의 강령과 똑같은 내용인 것처럼 보인다. 그런데도 예수께서 새로운 계명이라고 하신 이유는 무엇인가? 그것은 이 계명을 받는 대상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이다.

 

    즉 율법은 선택받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주신 계명이었다. 그러나 예수님의 새 계명은 그분의 공로로 죄에서 용서받고 하나님의 자녀가 된 자들에게 주신 것이다. 그리고 새 계명에는 사랑하는 방법과 그 수준까지도 구체적으로 제시되어 있다. 바로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그 방법과 수준으로 사랑하라고 하신 것이다.

 

    바울이 말한 ‘그리스도의 율법’이라는 것도 바로 이 예수님의 새 계명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라고 이해할 수 있다(고전9:21). 요한 사도 같은 경우에는 구원받고 난 다음에 지켜야 할 계명으로서 오직 한 가지를 제시하였는데, 그것이 바로 ‘서로 사랑하라’는 예수 그리스도의 새 계명이었다(요일3:23).

 

    그러므로 ‘서로 사랑하라’는 말씀은 성도 사이에 반드시 지켜야할 절대 명령인 것이다. 이 계명을 제대로 잘 감당하게 되면 다른 계명들은 자연스럽게 이루어갈 수 있게 된다. 그러므로 새 계명 준수가 가장 우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