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의 운명은 성도의 손에

2014.02.23 14:20

편헌범 조회 수:4803

    "예수께서 감람산 위에 앉으셨을 때에 제자들이 종용히 와서 가로되 우리에게 이르소서 어느 때에 이런 일이 있겠사오며 또 주의 임하심과 세상 끝에는 무슨 징조가 있사오리이까"(24:3).

 

    한번은 열 두 제자들이 예수님 앞에서 예루살렘 성전의 위용을 자랑하였다. 그러자 예수님은 그 성전이 완전히 파괴될 것이라는 뜻밖의 말씀을 들려주셨다. 이 말씀에 제자들은 큰 충격을 받지 않을 수 없었다. 

 

    왜냐하면 성전의 파괴는 곧 이스라엘의 멸망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었다. 더 나아가 이스라엘의 멸망은 곧 이 세상의 종말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들은 믿고 있었다. 이스라엘 민족이 없는 이 세상은 무의미하기 때문이다.

 

    AD 70년에 예루살렘 성전은 완전히 파괴되고, 이스라엘 나라도 멸망하였다. 그러나 이 세상은 별 탈이 없었다. 여전히 이전과 다를 바 없이 해가 뜨고 해가 지는 모습이었다. 모든 것을 이스라엘민족 중심으로 생각했던 유대인들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현상이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이 세상에 종말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한 가지 조건만 충족되면 이 세상은 종말을 고하고 말 것이다. 그 한 가지 조건이란 모든 민족에게 복음이 전해지는 것이다. 그러니 선교는 세상의 운명을 좌우하는 중차대한 일이다. 우리 성도의 손에 지구의 운명이 달려있음을 항상 기억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