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2022.07.30 21:13

편헌범 조회 수:6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히4:12)

 

    하나님의 말씀은 참으로 신기하다. 그 말씀이 살아 있다고 하였다. 살아 있다는 것은 생명체임을 의미한다. 생명체에는 가장 기본적인 형태를 갖춘 단세포 생물도 있고, 기관들이 고도로 분화된 사람과 같은 생물도 있다. 동물과 같이 자리를 이동할 수 있는 생물도 있고, 식물처럼 자리를 움직일 수 없는 것도 있다.

 

    그러면 하나님의 말씀은 어떤 종류의 생명체에 해당할까? 단세포 생물일까, 다세포 생물일까? 그 말씀은 혼과 영과 관절과 골수를 구분해 쪼갤 수도 있고, 사람들 마음과 뜻도 감찰할 수 있다 하였다. 그렇다면 사람보다도 뛰어난 생명체임에 틀림없다. 사람보다 뛰어난 정도가 아니라 하나님 수준의 생명체이다.

 

    성도들은 자신이 그 말씀을 알고 있다는 얘기를 흔히 한다. 이 말은 그 말씀이 성경 어디에 있고 어떤 내용인지 이해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런데 여기서 우리가 잘 생각해 보아야 할 측면이 있다. 그것은 그 말씀이 우리를 알고 있을 것인가 하는 부분이다. 아무리 우리가 그 말씀을 안다고 할지라도 그 말씀이 우리를 알지 못한다면 그 말씀과 우리는 무관한 관계가 된다.

 

    이것은 매우 중요하다. 나는 미국 대통령이 누구인지 잘 안다 할지라도 미국 대통령이 나를 알지 못하면 그와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말씀은 살아있는 생명체요, 인격체이다. 물건 다루듯이 자기 편리한대로 취급할 대상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