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건물들이 어떠하니이까?

2021.11.20 20:20

편헌범 조회 수:1

    “예수께서 성전에서 나가실 때에 제자 중 하나가 이르되 선생님이여 보소서 이 돌들이 어떠하며 이 건물들이 어떠하니이까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가 이 큰 건물들을 보느냐 돌 하나도 돌 위에 남지 않고 다 무너뜨려지리라 하시니라” (막13:1~2).

 

    예수님 당시에 있었던 예루살렘 성전은 46년이나 걸려서 지어놓은 건물이었다. 에돔 족속으로서 이스라엘의 왕이 된 헤롯은 그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서 이 성전을 지었다. 그래서 그 성전에 대해서는 유대인들조차도 매우 흡족하게 여겼다. 주님의 제자들도 그 위용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주님에게는 그 건물들이 어떻게 보이는지에 대해 자랑스러운 듯 질문하기도 하였다. 이 때 그들은 주님께서도 자기들과 비슷한 느낌을 받고 있을 것이라고 짐작했을 것이다.

 

    그런데 주님은 전혀 의외의 답변을 내놓으셨다. 그 건물이 돌 위에 돌 하나도 남지 않을 만큼 완전히 파괴될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이 대답에 제자들은 저으기 충격을 받았음에 틀림없다. 그들이 그 뒤에 조용히 주님을 찾아가서 언제 그런 일이 발생할 것인지 조심스레 묻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예루살렘 성전 건물은 그 당시 사람들이 이루어놓은 최고의 업적이요 걸작품이었다. 그러나 이것은 그분의 아무런 관심도 끌지 못했다. 인간이 이루어놓은 아무리 위대한 업적이라 할지라도 그것으로는 조금도 하나님의 관심을 끌 수 없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이다. 그러나 소경 거지 같은 비천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주님이 누구신지를 알고 외쳐 부르는 소리에는 깊은 관심을 보이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