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목(하나됨)의 신기한 능력

2021.11.06 16:50

편헌범 조회 수:2

    “마른 떡 한 조각만 있고도 화목하는 것이 제육이 집에 가득하고도 다투는 것보다 나으니라”(잠17:1).

 

    성경에서는 떡을 종종 영혼의 양식인 말씀으로 비유한다. 오병이어 이적 이후에 수많은 사람들이 주님을 찾아왔는데, 이 때 주님은 자신이 생명의 떡이라고 표현하셨다. 한 번 먹으면 영원히 죽지 않게 하는 떡이라고 하셨다. 여기서도 떡은 말씀을 의미한다. 이 때 '내 말이 영이요 생명'이라고 하셨다(요6:63).

 

    강단에서 선포되는 말씀 중에도 마른 떡 한 조각 같은 말씀이 있고, 풍성한 제육같은 말씀이 있다. 마른 떡 같은 말씀을 듣노라면 마음에 감동도 별로 없고 졸리기만 할 것이다. 풍성한 제육같은 말씀은 마음을 깨우고 감동을 받게 할 것이다. 그래서 기왕이면 제육같은 말씀을 먹기 원하고 그런 곳을 찾아가고자 한다.

 

    그러나 지혜의 왕 솔로몬은 이런 음식의 종류가 삶의 승패를 결정적으로 좌우하는 요소라고 말하고 있지 않다. 얼마든지 마른 떡 한 조각을 먹으면서도 승리할 수 있고, 또 풍성한 제육을 먹으면서도 실패할 수 있다고 그는 말한다. 그러므로 영적 승패가 오직 음식 종류에 달려있다는 생각에서 우리는 벗어날 필요가 있다.

 

    솔로몬은 음식의 종류보다 ‘화목’이 삶의 승패를 결정적으로 좌우한다고 밝히 증거한다. 이 화목도 음식의 종류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님을 깨닫게 된다. 여기서 솔로몬은 최소한의 음식만 있어도 얼마든지 행복할 수 있다고 말하고 있지 않은가! 오히려 음식 종류에 대한 집착이 불행을 낳는 경우도 적지 않다. 화목하면 마른 떡으로도 얼마든지 세상을 이길 수 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