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법 약국, 주님 약국

2021.07.24 17:34

편헌범 조회 수:8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이 사람이나 그 부모의 죄로 인한 것이 아니라 그에게서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나타내고자 하심이라”(요9:3).

 

    예수께서 제자들과 길을 가다가 날 때부터 맹인된 사람을 보게 되었다. 그러자 제자들은 이 사람이 소경된 것은 누구의 죄로 말미암았는가를 예수님께 물었다. 이것은 제자들이 율법적인 관점에서 그 맹인을 바라보았기 때문에 던진 질문이었다.

 

    여기에 대해서 주님은 부모나 자기 자신의 죄 때문에 생긴 질병이 아니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다. 그렇다면 제자들의 율법적 해석이 틀렸다는 의미인가? 그렇지 않다. 분명 율법의 안경을 끼고 보면 제자들의 접근방식이 맞다. 하지만 율법의 한계는 그 질병의 문제를 해결하는 길을 찾아 제시해 줄 수는 없다는 점이다.

 

    그리고 주님은 하나님의 하시는 일을 나타내기 위해서 그가 맹인된 것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해 주셨다. 이런 말씀은 율법의 차원에서 보면 전혀 맞지 않는 얘기이다. 그러므로 주님은 율법의 차원이 아닌 다른 차원으로 맹인의 문제를 바라보고 계심을 우리는 알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런 새로운 주님의 눈을 가지려고 하기 보다는 계속 율법의 눈을 가지고 예수님의 말씀까지도 판단하려고 한다.

 

    예수님의 눈을 가지면 맹인같은 모습의 성도들이라 할지라도 결코 무시할 수 없다. 오히려 그 부족한 부분이 주님 앞에 귀히 쓰여질 수 있는 조건으로 보이기에 존증하는 마음까지 갖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율법 약국이 아니라 주님 약국에 가서 안약을 사서 눈에 바르므로 주님처럼 볼 수 있는 눈이 열리도록 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