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에베소교회가 그랬다.

2020.06.20 14:08

편헌범 조회 수:3

    “솔로몬이 마음을 돌려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떠나므로 여호와께서 그에게 진노하시니라 여호와께서 일찍이 두 번이나 그에게 나타나시고” (왕상11:9)

 

    솔로몬의 생애를 살펴보면, 끝까지 자기 신앙을 지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절실히 깨닫게 된다. 처음에 솔로몬은 일천번제를 드리며 겸손히 하나님께 나아감으로 전무후무한 지혜의 축복을 받기도 하였다. 그 지혜로 그는 성전을 완공하기도 하고, 이스라엘 나라를 부강하게 세우는 일도 잘 감당하였다.

 

    그러나 그의 말년에 마음이 하나님에게서 떠나는 일이 생겼다. 지혜의 왕이었던 그가 어리석게도 이방 우상을 섬김으로 하나님의 진노를 불러 일으켰다. 이방 여인들과 정략결혼을 많이 한 것이 문제의 원인이었다. 이 이방 여인들의 달콤한 유혹은 솔로몬조차도 감당할 수 없었다. 그 결과 솔로몬 왕 이후에 나라가 두 개로 분열되고, 마침내 두 나라 모두 패망하는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었다.

 

    이런 결과들만 놓고 볼 때, 솔로몬은 결코 훌륭한 신앙인이었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렇다고해서 그의 생애를 전부 다 부정해 버리는 것도 무리한 일이다. 그가 기록한 글들-잠언, 전도서, 아가서 등-이 성경으로 편입되어 있기 때문이다.

 

    중심으로 하나님만 사랑하는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해서 선한 결과를 이루기 마련이다(롬8:28). 우리가 선을 이루기 위해서는 우리 중심을 잘 살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일임을 일깨워 준다. 너무 남의 선악을 구분하는 일에만 집중하다보면 이웃을 판단하는 죄를 범할 위험이 있다. 과거 에베소 교회가 그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