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소리'가 의미하는 것

2020.06.13 12:43

편헌범 조회 수:8

    “저희가 큰 소리로 재촉하여 십자가에 못 박기를 구하니 저희의 소리가 이긴지라” (눅23:23)

 

    예수님을 재판한 사람이 바로 빌라도 총독이었다. 그는 예수님을 심문한 결과 별다른 죄를 찾을 수 없었다. 그래서 사형을 시키지 않고 다만 영내를 소란케 한 부분에 해당하는 죄를 물어서 때려서 방면하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 그러나 무리들이 그렇게 처결하는 것을 적극 반대하였다. 대신 “큰 소리로 재촉하여” 십자가에 못 박기를 그 무리들은 요구하였다.

 

    여기서 빌라도에게는 두 가지의 소리가 들려오고 있었다. 하나는 자기 마음에서 나오는 소리였고, 또 하나는 군중들에게서 들러오는 소리였다. 그는 이 두 소리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결국 군중의 소리를 받아들였다. 이렇듯 군중의 ‘소리’가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게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

 

    그런데 어떤 소리가 난다는 것은 분명히 존재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밤중에 작은 물체가 떨어지는 소리가 났다면 분명히 어떤 존재가 그 물체를 건드렸다는 의미일 것이다. 바람에 의해서도 물체가 떨어질 수 있는데, 그 바람도 분명히 존재이다.

 

    우리 안에서도 두 가지의 소리가 날 때가 많이 있다. (물론 그 소리가 생각의 형태로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이런 현상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바로 내 안에 내가 아닌 또 다른 존재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확실한 증거다! 군중이 있었기에 그들의 외침 소리가 빌라도의 귀에 들린 것과 같다. 그러므로 우리는 그 소리를 내는 존재를 물리쳐야 빌라도가 범한 것 같은 엄청난 과오들을 면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