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유의 나라에 집 한 칸을!

2020.05.09 11:37

편헌범 조회 수:46

    “예수께서 이르시되 여우도 굴이 있고 공중의 새도 거처가 있으되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 하시더라”(마8:20)

 

    지금도 생생히 기억한다. 처음에 미국 교회 건물을 빌려서 예배드리다가 거기에서 밀려 나오게 되었던 때의 일을. 장소를 옮기지 않을 수 없었던 직접적인 이유는 다름 아닌 렌트비 때문이었다. 그 교회에서는 매달 내는 우리 렌트비를 300불 더 올려 줄 것을 요청해 왔었다.

 

    처음에는 렌트비를 약간만 올리도록 해달라고 간청해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그 교회는 이미 300불 더 올린 값에 들어오려고 하는 다른 한인 교회를 확보하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타협의 여지가 없었다. 그리고 그 교회에서 오랫동안 렌트비를 인상하지 않고 사용하게 해 주었던 터라 무조건 매달리는 것도 미안한 일이었다.

 

    그래서 떠나는 것 외에 달리 방도가 없었다. 그렇게 그곳을 떠난 뒤로부터 장소 방황이 시작되었다. 파라무스 VFW 빌딩으로 갔다가 이슬람교도들로 인한 혼란을 겪고, Fair Lawn의 밴 라이퍼 교회에서는 불분명한 계약으로 밀려나고, 이미 4개 교회가 사용하고 있는 River Edge의 커뮤너티 교회에도 그냥 비집고 들어갔었다. 그 과정에서 예배 공간을 구하지 못해서 한 카운티 공원에서 주일 예배를 드린 적도 있었다. 

 

    그러다가 지금의 교회를 구입하게 되었다. 10만 불을 가지고 110만 불짜리 부동산을 매입해야 하는 상황이었기에 여러 차례 위기가 있었다. 그래서 40일 오전금식 두 번, 단기 금식은 수도 없이 했었던 것 같다. 그 당시, 제 집 한 칸도 성도들에게 제공해 주지 못하는 무력한 목회자라는 부담이 컸었다. 부모로서 자녀와 함께 집 없는 설움을 겪어본 사람이라면 이런 마음을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는 저 만유의 나라에서 근사한 집 한 채씩 장만하도록 인도해 주는 게 내 소원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