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Beach)은 위험하다!

2020.02.09 15:13

편헌범 조회 수:21

    “용이 여자에게 분노하여 돌아가서 그 여자의 남은 자손 곧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며 예수의 증거를 가진 자들과 더불어 싸우려고 바다 모래 위에 서 있더라” (시69:30~31)

 

    계시록에서 일곱째 나팔을 불 때에 하늘에서 전쟁이 일어나고, 이 때 마귀는이 전쟁에서 패하여 땅으로 내어 쫒기게 된다고 기록되어 있다. 땅으로 내어쫒긴 마귀는 여자의 남은 자손들과 더불어 싸우려고 진치고 있는 곳이 바로 바닷가 모래 위라고 한다.

 

    바닷가의 모래[해변]는 바다와 육지를 나누는 경계선 역할을 한다. 계시록 17장에서 음녀를 설명할 때 많은 물은‘백성과 무리와 열국과 방언들’이라고 하였다. 많은 물이 모인 곳이 바다이므로, 바다 역시 세계 여러 나라 사람들이라고 이해할 수 있다. 땅은 물에서 올라와 굳어져서 생긴 장소이다(벧후3:5). 이것은 많은 물에서 구별되어 나온 사람들을 의미하는 것이므로, 은혜받아 세상에서 구별되어 나온 교회 성도들로 볼 수 있다.

 

    이렇게 보면 마귀는 세상과 교회의 경계선상, 바닷가 모래 위에 서서 교회 성도들을 노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가장 위험한 사람은 세상과 교회의 경계선인 바닷가 모래사장을 계속 넘나드는 사람이다. 즉 주일에는 믿음 있는 사람처럼 행동하지만 주중에는 세상 사람하고 똑같은 모습과 가치관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마귀 부대가 지키고 있는 전선을 계속 넘나드는 일을 하는 것이니, 이 얼마나 위험천만한 행동인가! 그러므로 은혜 받아 모든 죄를 용서받았으면, 그 다음부터는 죄를 멀리하고 자기 안에 있는 죄의 진지들까지도 모두 제거하도록 힘써 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