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종류의 멍에(1)

2019.05.12 14:18

편헌범 조회 수:17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자유롭게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굳건하게 서서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 (갈5:1).

 

    원래 멍에는 소들이 밭을 갈 때 쟁기를 끌게 하기 위해서 목에 메우는 것이다. 그래서 쟁기 끄는 일을 심하게 한 소는 목에 굳은살이 배기게 되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고 주인이 메워 준 멍에를 소가 스스로 벗어 버릴 수는 없다. 이와 같이 인생들도 스스로 벗어버릴 수도 피할 수도 없는 인생의 무거운 멍에가 누구에게나 있다.

 

    그런데 성경을 보면 두 종류의 멍에가 있음을 알게 된다. 하나는 종의 멍에이다. 이 멍에는 바울이 갈라디아 교인들에게 말한 것으로써, 율법을 말하는 것이다. 그는 율법의 계명을 따라 할례를 받는 것은 율법의 멍에를 스스로 메는 것이라고 바울은 경계하였다. 이 율법의 멍에를 멜 때에 문제점은 평생 동안 완벽하게 그 멍에를 짊어지지 않는한 그 수고로 온전히 의로와졌다고 인정 받을 수는 없다는 점이다.

 

    구약 성경에는 율법의 멍에를 평생동안 흠없이 메고 살았던 사람은 한 사람도 찾아볼 수 없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했던 다윗조차도 그 멍에를 제대로 감당하지는 못했다. 심지어 율법을 전해준 모세조차도 율법을 온전히 지키지 못해서, 그 이유로 약속의 땅 가나안에 들어가지 못하게 되었다. 이 두 사람의 경우만 살펴보아도 율법의 멍에를 온전히 잘 감당해서 의로운 자라고 인정받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점을 시인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