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종류의 해산의 수고

2018.10.14 13:49

편헌범 조회 수:31

    “나의 자녀들아 너희 속에 그리스도의 형상을 이루기까지 다시 너희를 위하여 해산하는 수고를 하노니” (갈4:19).

 

    바울은 이방인의 사도로 부름받았다. 그래서 지중해 연안을 여러 차례 여행하면서 이방인들에게 복음을 전파하였다. 그 과정에서 그는 수많은 위협과 곤란을 당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는 이 모든 고난을 극복해 가면서 끝까지 복음전파의 일을 수행하였다.

 

    그의 이런 수고를 통해서 각처에서 수많은 영혼들이 구원받게 되었다. 구령하는 일은 영적으로 자녀를 낳는 일이라 할 수 있다. 그런 차원에서 구령을 위한 노력은 영적 해산의 수고라고 표현한다.

 

    그런데 바울은 이런 해산의 수고를 통해서 구원받은 성도들을 위해 또 다시 해산의 수고를 하겠다는 고백을 하고 있다. 이런 종류의 수고는 구원받은 심령들이 이제는 장성한 자의 신앙 모습으로 성장 성숙하게 만들기 위한 노력이다. 이 노력도 영혼을 구원하는 노력 못지않게 힘든 일이기에 해산의 수고라고 그는 표현한 것이다.

 

    어떻게 보면 구령하는 일보다 더 힘든 과정이 속사람을 그리스도의 형상으로 변화시키는 일이라고 할 수 있다. 구령하는 일은 그래도 짧은 기간에 수행할 수 있지만 속사람을 변화시키는 일은 그보다 훨씬 더 긴 시간을 요하는 지난한 싸움이기 때문이다. 아브라함을 생각해 보라. 부름을 받은 이후 35년 이상의 긴 시간의영적 싸움을 가진 다음에야 비로소 온전한 믿음으로 성장하지 않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