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종의식'이 필요하다!

2018.02.18 14:39

편헌범 조회 수:144

    “내가 주와 또는 선생이 되어 너희 발을 씻었으니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는 것이 옳으니라” (요13:14)

 

    사람들은 보통 ‘주인의식’을 갖고 일하라는 말을 많이 한다. 그래야 꾀부리지 않고 능동적이고 적극적으로 일하는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이것은 종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전제로 해서 하는 말이다. 즉 종은 언제나 게으르고 눈치봐가면서 적당히 대충 대충 성의 없이 일하는 사람이라고 본 것이다.

 

    그러나 종의 원래 개념은 이런 것이 아니다. 종이란 자기가 속한 주인이 누구인지를 잘 알고 그 주인이 원하는 대로 힘을 다해 충실히 일하는 사람이다. 그런데 이런 종들 중에서 개중에 나쁜 종, 즉 악하고 게으른 종들이 있다. 이런 종들 때문에 정상적인 종들의 이미지마져 나빠진 것이다.

 

    예수께서는 인생들의 주님이심에도 불구하고 자기 제자들의 발을 씻겨 주셨다. 그 당시 이런 일은 종중에서도 하급 종들이 하는 일이었다. 그런데 왜 이런 일을 주 예수께서 행하셨는가? 그것은 제자들이 서로의 종이 되어 섬기라는 뜻에서 몸소 본을 보여주신 것이었다. 그러므로 주님은 자기의 제자들이 ‘주인의식’이 아니라 ‘종의식’을 갖기를 원하셨음을 알 수 있다.

 

    막연히 주인의식만을 강조하다보면 자칫 잘못하여 자기가 진짜 주인인 양 남들을 판단하고 비판하고 부리려 하게 되기가 쉽다. 그러나 참된 종의식을 가지고 일한다면 그럴 염려는 전혀 없다. 그러므로 우리 성도들에게는 주인의식보다도 진정한 의미의 ‘종의식’을 갖는 것이 더욱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