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몬이 하나님께 구한 것

2017.09.10 13:26

편헌범 조회 수:69

    “누가 주의 이 많은 백성을 재판할 수 있사오리이까 듣는 마음을 종에게 주사 주의 백성을 재판하여 선악을 분별하게 하옵소서” (왕상3:9).

 

    일반적으로 대학의 교수는 제 잘난 멋에 사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교수들의 강의를 잘 들어보면 결국 자기 이론이 최고라고 주장하고 자랑하고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그런데 목회자는 그 반대입니다. 제 잘난 멋이 아니라 남 잘난 멋에 살고자 합니다. 가능하면 자기를 낮추고 죽이고 상대방을 높이며 유익하게 하고자 합니다.

 

    솔로몬 왕이 일천번제를 드린 후에 하나님께서 그의 꿈에 나타나셨습니다. 그리고 그가 원하는 것을 구하라고 하셨습니다. 이 때 솔로몬이 구한 것을 개역성경으로 보면 ‘지혜로운 마음’이라고 표현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부분을 지금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개역개정 성경으로 보면 ‘듣는 마음’이라고 번역했습니다.

 

    그러므로 지혜로운 마음이란 다른 것이 아니라 ‘듣는 마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바로 듣는 능력이 지혜로운 마음을 얻게 해 주는 것입니다. 이 ‘듣는 것’의 중요성을 잘 깨닫고 듣는 일에 온 힘을 기울이는 자가 지혜로운 마음의 소유자입니다.

 

    그런데 이런 듣는 마음을 계속 유지해 가는 것이 결코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 유명한 솔로몬 왕도 나중에는 듣는 마음을 상실하고 우상숭배의 늪에 빠졌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누군들 자신할 수 있겠습니까? 늘 겸손히 깨어서 기도하며 성령을 의지하는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