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 다른 방법이 없다!

2017.07.02 13:48

편헌범 조회 수:64

    “그들에게 일어난 이런 일은 본보기가 되고 또한 말세를 만난 우리를 깨우치기 위하여 기록되었느니라 그런즉 선 줄로 생각하는 자는 넘어질까 조심하라” (고전10:11~12).

 

    이집트에서 노예 생활하던 이스라엘 백성은 모세의 인도로 홍해를 육지처럼 건너갔다. 바울 사도는 이 사건을 성도들이 받는 침례에 비유하였다. 또한 광야에서 이스라엘 사람들이 반석의 물을 마시고 하늘에서 내리는 만나를 먹은 사건은 신약교회의 성찬에 비유하였다.

 

    그리고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 생활에서 겪은 여러 가지 일들도 신약교회 성도들의 신앙생활의 본보기로 삼기위해 기록한 것이라고 그는 말하였다. 즉 성도들이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생활에서 저지른 잘못들을 반복하지 않도록 경계로 삼게 하기 위해서 기록한 것이라는 의미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저지른 죄악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가? 바울이 고린도전서에 제시한 것으로는 네 가지가 있다. 우상숭배, 음행, 주를 시험하는 행위, 원망하는 행위 등이 바로 그것들이다. 그러므로 신약교회 성도들도 이런 죄악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철저히 경계해야 한다.

 

    최근에 나는, 세상 모든 목사들이 시험에 빠진다 할지라도 그 분만큼은 시험들 수 없을 것이라고 여겼던 분이 큰 시험에 빠진 모습을 목격하게 되었다. 맥이 다 풀리는 소식이었다. 그렇다! 어느 누구라도 마귀의 시험에 빠져들 수 있다! 그러면 성경적인 예방책은 무엇인가? 오직 한 가지 깨어 있어 기도하라고 주님은 가르치셨다! 주님에게도 이외에 달리 다른 방법이 없다는 의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