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인생을 허비하는 바울

2014.12.21 15:46

편헌범 조회 수:1886

    "내가 너희 영혼을 위하여 크게 기뻐함으로 재물을 허비하고 또 내 자신까지 허비하리니 너희를 더욱 사랑할수록 나는 덜 사랑을 받겠느냐(고후12:15).


    바울은 누구 못지않게 학식이 뛰어나고 명철한 사람이었다. 유대 총독 베스도는 바울에게 많은 학문이 너를 미치게 만들었다고 말할 정도로 그의 학식이 뛰어남을 인정하고 있다. 이런 일 한 가지만 보아도 바울이 그 당시에 얼마나 뛰어난 사람이었었는지 충분히 짐작해 볼 수 있다.


    그렇게 명석한 바울이 고린도교회를 위해서 자기 재물도 허비하고 심지어는 자기 인생까지도 허비한다는 고백을 하였다. 허비한다는 것은 효율적인 소비가 아니다. 전혀 이득이 없이 낭비하는 것에 가까운 지출을 말한다.


    그렇게 한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고린도 교인을 사랑하기 때문이었다. 사실 고린도 교회는 어느 교회보다도 혼란스럽고 문제가 많은 교회였다. 그런데 그 보잘것없는 교인들을 위해서 바울은 자기의 모든 것을 기꺼이 희생하고 있는 것이다. 논리적으로는 도저히 설명할 수 없는 일일 것이다.


    누구나 가치있는 삶을 살기 원한다. 그런데 이런 삶은 의외로 간단하다. 가장 가치있는 것을 위해 자기를 사용하면 되기 때문이다. 예수 그리스도가 가장 귀한 분 아니신가? 그러므로 그 분을 위해서 자신의 삶을 사용하기만 하면 가장 가치있는 삶을 사는 게 된다. 이는 어디에서도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