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선이 가득하면서 화목함

2014.03.27 12:32

편헌범 조회 수:9012

    "마른 떡 한 조각만 있고도 화목하는 것이 육선이 집에 가득하고 다투는 것보다 나으니라"(17:1).


    육선이란 맛있는 고기반찬을 뜻한다. 그러므로 육선이 집에 가득하다는 말은 진수성찬으로 차려진 음식상을 매일 대하는 가정일 것이다. 반면에 마른 떡 한 조각이란 글자 그대로 빵 한 조각에 지나지 않는 하찮은 음식이다. 지극히 가난한 집의 초라한 음식에 해당한다.


    그러므로 음식만을  가지고 비교한다면 육선이 가득한 집이 떡 한 조각만 있는 집보다 훨씬 더 나을 것이다.


    그런데 화목이라는 조건을 하나 더 고려해서 생각해 보면 상황은 달라진다. 육선이 가득하지만 다투는 집이 있을 수 있다. 반면에 떡 한 조각만 가지고도 화목한 집이 있을 수 있다. 둘 중 어느 집 형편이 더 낫다고 할 수 있는가? 지혜자는 주저함 없이 화목한 가정이 더 나은 가정이라고 가르쳐주고 있다. 여기서 우리는 화목의 중요성 내지 그 가치를 잘 깨달을 수 있다.


    이런 점은 영적으로도 시사해 주는 바가 크다. 육선이 가득한 것처럼 말씀이 풍성한 가정이나 교회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화목하지 못한 가정이거나 교회가 된다면 말씀은 부족하더라고 화목한 가정만 못하다. 그러므로 말씀을 더욱 풍성히 소유할 뿐만 아니라 더욱 겸손히 섬김으로 화목함을 이루어 최상의 가정, 최상의 교회를 이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