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이스라엘 나라 수립으로

2021.01.09 22:24

편헌범 조회 수:4

    “그들이 모였을 때에 예수께 여쭈어 이르되 주께서 이스라엘 나라를 회복하심이 이 때니이까 하니”(행1:6)

 

    부활하신 그리스도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나타나셔서 성령 침례 받기를 기다리라고 말씀해 주셨다. 그러자 제자들은 그 일이 이루어지면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이 이루어지는 지를 물었다. 여기서 그들이 언급한 이스라엘은 영적인 이스라엘이 아니라 육적인 이스라엘 나라를 의미한다.

 

    여전히 제자들의 마음속에는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 곧 시오니즘의 소망이 가득 자리 잡고 있었다. 그들 생각에는 시온니즘의 성취가 하나님이 약속한 이상적인 이스라엘 나라의 건설, 곧 천년왕국의 도래로 여겨지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런 제자들의 모습은 성령 받은 다음에 확연히 달라졌다. 베드로는 “썩지 않고 더럽지 않고 쇠하지 아니하는 유업을 잇게 하시나니 곧 너희를 위하여 하늘에 간직하신 것이라”(벧전1:4)고 증거하였다. 이제 더 이상 그는 육적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이 그들이 바라던 시오니즘의 성취, 곧 천년 왕국의 건설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다. 신령한 영적 이스라엘의 나라가 따로 존재함을 분명히 알게 된 것이다.

 

    그러므로 자연스럽게 육적 이스라엘에 대한 관심은 부차적인 것으로 바뀌었다. 그들은 오직 영적 이스라엘 나라를 건설하는 일에 충성을 다하는 삶으로 매진하였다. 마침내 그 나라를 위한 순교의 제물이 되어 지기까지! 오늘날 이 영적 이스라엘 건설의 멍에는 누가 메고 가고 있는가? 우리는 여기서 자유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