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망하지 않고 감사했더라면...

2017.07.16 14:17

편헌범 조회 수:67

    “받은 후 집 주인을 원망하여 이르되 나중 온 이 사람들은 한 시간밖에 일하지 아니하였거늘 그들을 종일 수고하며 더위를 견딘 우리와 같게 하였나이다” (마20:11~12).

 

    예수께서는 천국에 대해 여러 가지 비유로 설명해 주셨다. 그 비유 중에 하나가 품꾼을 얻어서 포도원에 들여보내는 집 주인에 비유한 것이다. 포도원 주인은 이른 아침부터 하루 종일 시장에 나가서 품꾼을 찾는 대로 자기 포도원에 들여보냈다. 그리고 저녁 때 일을 마친 다음 계약한 대로 품삯을 계산해 주었다.

 

    그러자 일찍부터 일한 사람들이 포도원 주인을 원망하는 문제가 발생하였다. 그 품꾼들은 주인이 공평하지 못하다는 것이었다. 일찍 들어온 자나 늦게 들어온 자나 똑같이 품삯을 주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주인은 일하러 들어올 때 약속한 만큼 품삯을 지불한 것이므로 문제될 것이 전혀 없다고 해명해 주었다.

 

    그러면 여기서 품꾼들에게 있는 문제는 무엇인가? 첫째는 비교의식이다. 그들이 다른 품꾼들의 대우와 비교하다보니 상대적으로 자신들이 손해 본 것처럼 느끼게 된 것이었다. 예나 지금이나 비교의식은 큰 문제를 만들어 낸다. 둘째는 오해이다. 모든 품꾼들에 하루 품삯을 준 것은 주인이 악함이 아니라 선함의 증거였다.

 

    만약 그들이 감사함으로 품삯을 받아갔더라면 그들은 가장 인정받는 품꾼들이 되었을 것이다. 다음에는 더 크게 쓰임 받았을 수 있었을 것이다.